박지성 예언 적중? “이승우 큰 자극제 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0:43:20
    박지성 예언 적중? “이승우 큰 자극제 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8-05-29 16:39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박지성 SBS 해설위원. ⓒ SBS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대표팀이 28일에 열린 온두라스 평가전을 승리로 이끌며 경쾌한 출발신호를 알렸다.

    손흥민과 문선민의 골이 2-0이라는 완승을 기록했지만 그 가운데 첫 골 어시스트 등 맹활약을 펼친 이승우가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SBS 해설위원 박지성은 지난 1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를 두고 “자신만의 확실한 색깔과 당돌함으로 대표팀에 큰 자극이 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이 예견을 확인이라도 하려는 것이었을까. 신태용 감독은 처음으로 대표팀에 승선한 이승우를 온두라스전 선발 명단에 넣는 과감한 선택을 했고, 박지성의 예감이 빗나가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왼쪽 미드필더로 출전한 이승우는 경기 내내 재빠르고 끈기 있는 몸놀림으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괴롭혔고, 후반 14분 손흥민의 선제골을 터뜨리는 결정적인 어시스트 역할을 해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승우는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파악하고 센스 있는 축구를 구사했다”라며 만족감을 여과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이렇듯 이승우에 대해 “월드컵 무대를 통해 자신도 성장하지만 다른 선수들에게도 분명 좋은 자극이 될 것이다”라고 의미심장한 조언을 한 박지성 해설위원이 앞으로 또 어떤 예리한 전망을 펼쳐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월드컵 개막이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지성 & 배성재 중계 콤비가 어떤 개성 넘치는 팀명으로 활약하게 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SBS 월드컵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오늘(29일)부터 6월 6일까지 “내가 그들의 이름을 불렀을 때 둘은 비로소 콤비가 되었다”라는 위트 있는 슬로건으로 박지성 & 배성재 콤비의 별명 짓기 이벤트가 진행된다. 참여는 페이스북 댓글로 참여할 수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