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 전 대법관 ‘청소년을 위한 열린 법이야기’ 강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김영란 전 대법관 ‘청소년을 위한 열린 법이야기’ 강의
    서울교육청, 고교생 대상 진로인문학 강좌
    6월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국민대서
    기사본문
    등록 : 2018-05-25 14:16
    이선민 기자(yeatsmin@dailian.co.kr)
    ▲ 김영란 전 대법관.ⓒ데일리안

    서울교육청, 고교생 300명 대상 진로인문학 강좌 운영

    서울시교육청은 26일부터 6월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국민대학교 학술회의장에서 서울 소재 고등학생 희망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생각하는 10대를 위한 진로인문학’을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교육청이 국민대학교와 함께 운영하는데, 청소년들이 인문학을 통해 세상을 보는 시야를 넓히고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삶의 방향을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상상, 새로운 지평을 열다’라는 주제로 △김영란 전 대법관의 ‘청소년을 위한 열린 법이야기’ △박준석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의 ‘미래 기술과 우리의 삶’ △이창현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의 ‘인간과 커뮤니케이션’ 등 총 3회에 걸쳐 각 분야 전문가의 강의와 토론, 질의응답이 예정됐다.

    특히, 1회차 강좌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대법관을 역임하고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제안하는 등 우리 사회의 커다란 변화의 틀을 마련한 김영란 서강대 법률전문대학원 석좌교수를 초청하여 강연을 듣고, 북 토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송재범 과장은 “이번 진로인문학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과 참여가 무척 높았다”며 “진로에 대한 단순한 자기중심적 탐색이 아닌 인문학적 접근을 통해 거시적인 안목으로 우리 사회의 방향을 성찰하고, 이를 통해 함께 살아갈 미래에 대한 생각을 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능동적 참여를 이끌어내고, 학교 현장에서도 삶과 사회의 주체로서 생각의 힘을 키워주는 인문학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이선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