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5℃
맑음
미세먼지 45

북미관계 경색에도 통일부 “대화 모멘텀 지속위해 노력”

  • [데일리안] 입력 2018.05.25 11:25
  • 수정 2018.05.25 11:25
  • 김지수 수습기자

北美회담 취소…김계관 “美와 마주 앉아 문제 풀 용의있다”

‘아슬아슬’북미 줄다리기…정부 “판문점선언 이행은 계속”

<@IMG1>
북한이 지난주로 예정돼 있던 북미 고위급 회담에 불참한 데 이어 24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는 등 북미 관계가 다시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25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이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것에 대해 “뜻밖의 일이며 매우 유감스럽다”며 “아무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취소 이후 북미간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25일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과 대화 용의를 보인 데 대해 “북미회담 및 북미간 담화와 관련해서는 관련국 모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대화의 모멘텀이 지속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남북 고위급 회담이 북미관계 경색 국면에서 힘들지 않겠냐는 질문에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백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나가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진심은 (남북 양측이) 다 갖고 있다고 본다”면서 “그런 입장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 등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사항들을 이행해나가기 위한 노력과 협의를 계속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이다.

이런 가운데 경색된 북미관계가 판문점선언 이행에 걸림돌이 되지 않겠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백 대변인은 “판문점선언에서 합의된 여러 가지 항목들 중 남북 간에 직접 할 수 있는 것, 협의를 통해 할 수 있는 것, 비핵화 진전 과정에서 할 수 있는 것 등을 잘 감안해서 판문점 선언 이행에 차질 없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