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살인 유력 용의자 9년 만에 검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20:41:53
    제주 보육교사 살인 유력 용의자 9년 만에 검거
    기사본문
    등록 : 2018-05-16 19: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2009년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피의자 박모씨(가운데)가 16일 오전 경북 영주에서 체포돼 이날 오후 제주공항을 통해 동부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연합뉴스

    2009년 제주에서 발생한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재수사하는 경찰이 9년 만에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을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오전 8시20분 경북 영주시에 숨어 지내던 박모(49)씨의 신병을 확보해 이날 오후 제주로 압송했다.

    택시기사였던 박씨는 2009년 2월1일 제주에서 택시에 탑승한 보육교사 이모(당시 27세)씨를 살해하고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고내봉 옆 배수로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경찰은 박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담배꽁초를 토대로 DNA 검사와 거짓말탐지기 조사까지 벌였지만 증거가 없어 체포하지 못했다.

    이 사건은 수사를 맡았던 제주서부경찰서가 사건 발생 3년4개월만인 2012년 6월5일 수사본부를 해체하면서 영구미제로 남을 뻔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