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남북고위급 회담 연기 유감”…對北통지문 발송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6일 06:07:33
    정부 “남북고위급 회담 연기 유감”…對北통지문 발송
    남북 대화 지속 및 ‘판문점선언’ 이행의지 표명
    기사본문
    등록 : 2018-05-16 17:01
    김지수 기자(jskimm@dailian.co.kr)
    ▲ 정부가 16일 북한의 고위급회담 연기 결정과 관련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담은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북한이 오늘 16일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연기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

    정부는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측의 결정에 ‘유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정부는 “북측이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이행해 나갈 의지를 표했다. 성명문에는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 논의를 위해 남북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지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