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13.9℃
맑음
미세먼지 39

김민교 "십자인대 끊어져…배우 인생 끝이라 생각"

  • [데일리안] 입력 2018.05.15 23:29
  • 수정 2018.05.16 00:03
  • 이한철 기자

<@IMG1>
배우 김민교가 과거 공연 도중 부상으로 인해 배우 인생을 마감할 뻔한 사연을 고백했다.

김민교는 15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 파란만장한 배우 인생을 공개했다.

김민교는 "'박쥐'라는 공연에서 제가 주인공 박쥐였다. 큰 무대에 나왔으니 내 기량을 다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는데 컨디션이 안 좋았는지 십자인대가 끊어졌다"고 말했다.

특히 김민교는 당시 상황에 대해 "서 있는데 자꾸 앞으로 쏟아졌다. 크게 잘못됐다는 것을 알겠더라. 감독이 끝내자고 했는데 바보 같이 끝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과한 의욕이 결국 더 큰 화를 불렀다. 김민교는 "의사가 다리를 절 것 같다고 했다. 뛰는 건 무조건 못한다고 했다"면서 "그때 배우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놔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김민교는 "다행히 지금은 불편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회복됐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