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스닥 밀어주기'에 사모펀드 운용사 냉가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0일 18:24:06
    정부 '코스닥 밀어주기'에 사모펀드 운용사 냉가슴
    별도 공모주 배정기준으로 목표수익률 달성 의문부호
    1년6개월로 환매금지 기간 늘려, 시장 위축 초래 지적
    기사본문
    등록 : 2018-05-16 06:00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 개선안이 공모펀드에 유리하게 개편되면서도 사모펀드에는 오히려 불리하게 적용되면서 진입 자체를 꺼리게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사모펀드 운용사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게티이미지뱅크

    최근 금융당국이 내놓은 코스닥 벤처펀드 개선안을 놓고 사모펀드 운용사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벤처펀드 자금 유입이 사모 상품으로 집중되자 규제의 벽을 높이고 나선 것 때문인데 모처럼 가능성을 보인 코스닥 시장의 성장성이 훼손되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출시 6주차 코스닥 벤처펀드 누적 판매액은 2조4049억원(공모 6727억원, 사모 1조7322억원)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당초 코스닥 벤처펀드 효과의 원래 취지와는 다르게 사모펀드로 쏠림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코스닥 벤처펀드 시장이 가파른 성장에도 불구하고 메자닌이나 기업공개(IPO) 등 발행시장만 흥행모드를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최근 코스닥 벤처펀드 출시 한달여만에 공모펀드 대비 사모펀드에 3배에 가까운 자금이 쏠림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기존 코스닥 벤처펀드가 출시한지 20여일 만에 2조원의 뭉칫돈으로 자금을 끌어모았지만 공모펀드 보다는 고액자산가나 기관투자자 중심의 사모펀드 위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공모펀드에 유리한 방향으로 개선안을 내놨다.

    코스닥 벤처펀드에 대해서는 별도 공모주 배정기준 마련해 다른 조건이 동일할 경우 주관사 재량으로 공모펀드에 최대 10% 추가 물량 배정을 허용키로 했다.

    하지만 사모펀드 운용사들은 금융당국이 사전에 충분한 논의 없이 공모주 배정방식 변경한 것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하고 있다. 바뀐 공모주 배정방식이 공모펀드에 유리하게 바뀌면서 사모펀드 운용사들의 운용 전략에 변화가 불가피해지게 되서다. 공모주 배정방식이 변경되면 앞서 투자자들에게 제시했던 목표 수익률 달성이 힘들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사모펀드에 대한 장기투자를 유도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과도한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기존에는 사모펀드가 펀드 설정 1년 내에 청산하면 불성실 기관투자자로 지정할 뿐 다른 제한을 두지 않았지만 이번 바뀐 개선안에는 1년6개월 정도의 기간동안 환매금지 기간을 두고 운영하는 경우에만 공모주 우선 배정 참여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한 사모펀드 운용사 관계자는 "정부에서는 벤처기업을 살리기 위해 이런 정책을 시행하지만 오히려 시장을 위축시키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며 "코스닥 벤처펀드는 펀드금액 100억원을 설정하면 50%는 벤처회사 주식을 담아야하는데 평가금액이 높아져 수익률이 상승하는 효과로 나타날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로도 나타날 수 있어 굉장히 리스크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고액자산가나 기관들은 10%의 세제혜택이 있다는 사실보다 리스크 높은 펀드를 1년 반이나 들고 있다가 대규모 손실이 날 수 있다는 것에 더 신경을 쓴다"고 지적했다.

    사모펀드 운용사들에 대해 환매금지 기간을 두고 운영하면 코스닥 벤처펀드 편입자체를 꺼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금투업계 관계자는 "일부 사모펀드 운용사들은 코스닥 벤처펀드에서 최근 남북관계 개선 흐름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남북경협과 관련 펀드로 자금흐름의 변화가 가팔라지고 있다"며 "사모펀드에 대한 규제 보다 코스닥 벤처펀드가 어느정도 성장할때까지 기관 중심의 비중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