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안철수, 치열해진 서울시장 2등 싸움의 이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2:27:49
    김문수·안철수, 치열해진 서울시장 2등 싸움의 이유
    안철수, 보수재편 우위 확보…당권 복귀 열려
    김문수, 홍준표 당권 위협…보수결집 인물부상
    기사본문
    등록 : 2018-05-16 00: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안철수, 보수재편 우위 확보…당권 복귀 열려
    김문수, 홍준표 당권 위협…보수결집 인물부상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왼쪽),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데일리안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간 2등 싸움이 치열하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현 시장이 압도적인 지지율로 이들을 따돌리자 두 후보는 선거 이후 행보를 위한 명분을 염두에 둬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안철수, 보수재편 우위 확보…당권 복귀 열려

    안 후보가 박원순 시장에 석패하더라도 김 후보를 제치고 2등을 차지한다면 보수의 대안정당으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안 후보도 정치적 재기를 도모할 수 있다. 바른미래당 창당 전 당을 위한 백의종군 후 선당후사하는 희생 명분이 높은 지지율과 맞물려 유효해질 수 있다.

    이는 선거 이후 보수재편에서 안 후보가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수장으로서 당권 복귀까지 염두에 둘 수 있는 대목이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선거 이후 당권에서 물러날 것을 공언한 바 있고 유승민계와 안철수계가 일부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는 상황에서 안 대표의 당권 장악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안 후보는 1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총선은 국가의 방향을 결정하므로 정당이 중요하지만, 지방선거는 먹고사는 문제를 정하는 선거”라며 인물을 강조했다.

    ▲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후보로 추대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문수, 홍준표 당권 위협…보수결집 인물부상

    김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 시장을 상대로 분투할 경우 제1야당인 한국당에서는 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위협하는 인물로 급부상할 수 있다.

    만약 김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유효한 특표율을 얻게 된다면 정치 인생의 새로운 부활의 꿈을 꿀 수 있다. 김 후보의 강한 우파 색채는 보수결집의 주요 가능성으로 여전히 명백을 유지해 오고 있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후보가 되면서 보수는 거의 결집됐고, 서울 유권자 중 극우로 분류되는 25%는 내 편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중도우파가 15%쯤 있는데 이들은 앞으로 견인할 대상이다. 이어 중도가 20% 정도인데 안철수 지지층이 이쪽에 있다. 나머지 40%는 좌파로 민주당 지지층”이라며 “내가 중도우파 15%를 흡수하고 중도까지 나아가면 승산이 없지 않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