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톱' 장기용·진기주, 파격 승부수 띄운 '이리와 안아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2:27:49
    '투톱' 장기용·진기주, 파격 승부수 띄운 '이리와 안아줘'
    나란히 첫 주연작 "목숨 바쳐 최선 다하겠다"
    최준배 PD "파격 캐스팅 우려 금방 떨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8-05-16 08:5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진기주와 장기용이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MBC

    장기용과 진기주에게 첫 지상파 주연을 맡기며 승부수를 띄운 MBC가 드라마 부진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장기용이 윤희재의 아들이자 경찰인 채도진 역을, 진기주가 도진의 첫사랑이자 톱배우인 한재이 역을 맡아 첫 주연의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배우의 인지도가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는 드라마에서 이들의 캐스팅이 어떤 효과를 만들어낼지, 기대와 우려가 강존하고 있다.

    이에 대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준배 PD는 "우려는 금방 떨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준배 PD는 "비주얼도 훌륭하고 우리 드라마에서 요구되는 여러 가지 면을 완벽하게 갖고 있다. 이렇게 꿈꾸던 캐스팅을 할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너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또 "역경을 이겨내고 일상의 행복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두 배우가 큰 긍정적인 에너지를 장착하고 있는 배우"라며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이 같은 믿음에 장기용은 "주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그래서 끝까지 최선 다해 해내고 싶은 욕심이 강하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진기주 역시 "저희에게 엄청난 애정과 믿음을 주신 감독님 감사하다"며 "부담감이 굉장히 크지만 즐거운 마음, 행복한 마음도 크다. 요즘 현장에 가 있을 때가 제일 행복한 것 같다. 끝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설렘과 각오를 동시에 전했다.

    장기용과 진기주는 "스릴러와 로맨스를 넘나드는 장르에 매료됐다"며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 배우 김경남, 장기용, 진기주, 윤종훈, 허준호가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MBC

    허준호는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 역을 맡아 강력한 카리스마를 내뿜을 예정이다.

    "대본을 읽고 너무 좋았다"는 허준호는 "이번 작품은 철저한 계획과 죽이겠다는 마음을 갖고서 치밀하게 살인을 하는 인물"이라며 "악역을 했었지만, 살인마 역을 더 깊숙하게 연기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이리와 안아줘'는 현재 방영 중인 KBS2 '슈츠'와 SBS '스위치'와 경쟁을 벌인다. 무엇보다 전작인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부진한 성적을 만회해야 하는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있다.

    최준배 PD는 "평범한 소박한 일상을 박탈 당한 인물들이 이 순간 행복해지기 위해서 용기를 내고 헤쳐나가는 이야기다. 어떤 여러 가지 형태의 안아줌, 그 과정을 어떻게 윤택하고 풍부하게 만들어주는지 차분하게 따라가는 이야기"라며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신예를 투톱으로 내세운 '이리와 안아줘'가 MBC 드라마의 구겨진 자존심을 되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6일 오후 첫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