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인용 사과 "참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06:33:19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인용 사과 "참담"
    기사본문
    등록 : 2018-05-09 17:15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전지적 참견 시점'이 세월호 참사 보도화면 인용과 관련해 사과했다. ⓒ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세월호 보도화면 인용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뉴스 보도처럼 내보내면서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특보'를 인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고 정황을 전했다.

    이어 "해당 화면은 방송 중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했다. 해당 화면이 선택되고 모자이크처리되어 편집된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이후 제작진은 또 "본사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면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이다. 다시 한 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한다"고 2차 사과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