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74.1%…‘정상회담 효과’ 최고 경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9:34:53
    문 대통령 지지율 74.1%…‘정상회담 효과’ 최고 경신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 조사
    정상회담 외 성과 누적, 지지층결집 효과
    기사본문
    등록 : 2018-05-02 11:00
    이슬기 기자(wisdom@dailian.co.kr)
    ▲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 조사
    정상회담 외 성과 누적, 지지층결집 효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74.1%로 동일 조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무선RDD 100% 방식으로 실시한 5월 첫째 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8.7%포인트 급등한 74.1%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대선득표율(41.1%)보다 16.2%포인트 높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10%포인트 내린 20.2%로, 알앤써치 바로미터 지수 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부정 평가가 20%대 초반을 기록한 것은 지난 1월 첫째 주, 문 대통령이 각계 인사들에게 신년 인사를 전하는 한편 신년 기자회견으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됐던 이후 처음이다. 당시 부정 평가는 23.9%였다.

    특히 “매우 잘하고 있다” 적극적 지지는 57.3%로, 보수층의 텃밭인 TK(대구·경북)를 제외한 모든 지역·연령·성별에서 국민 과반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이 짙은 60대 이상에서도 조사 이래 최초로 과반(50.1%)이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긍정 평가를 내렸다.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알앤써치 조사 이래 최고치인 74.1%를 기록했다. ⓒ알앤써치

    TK에서도 긍정 평가는 오름세를 보였다. 조사 결과,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0.6%에서 31.1%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8.8%에서 23.4%로 상승했다. 또한 60세 이상에서도 부정 평가가 눈에 띄게 줄었는데, “매우 못하고 있다”는 18.7%에서 6.9%로, “못하고 있다”는 19.7%에서 14.0%로 하락했다.

    이처럼 대통령 지지율이 급등한 데는 4.27 남북정상회담 뿐 아니라, 북미·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성사와 앞선 평창동계올림픽 등의 성과가 누적된 결과라는 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집권 2년차 대통령 지지율이 70%를 넘어선 것을 두고 단순히 ‘남북정상회담 효과’로 인한 일시적 급등이라고만 볼 수 없을 것 같다”며 “이는 직전 정부에 대한 반사 효과가 아니라, 이른바 ‘대통령 문재인’으로서 획득한 지지율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특히 지지율 급등 현상이 향후 지지층 결집을 불러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소장은 “이러한 현상은 일시적으로 그치지 않고, 오히려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권자들의 ‘PRIDE 상승효과’를 불러일으키면서 향후 지지층를 강하게 결집시키는 결과를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부터 이틀동안 전국 성인남녀 1025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4.1%, 표본추출은 2018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