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이탈리아 ‘론카딘 피자’ 온라인마트 단독 판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00:10:28
    홈플러스, 이탈리아 ‘론카딘 피자’ 온라인마트 단독 판매
    50년 역사 이탈리아 정통 수제피자 ‘카프레제’, ‘포치즈’ 2종 각 4990원
    냉동피자 수요 3배 증가 추세 반영…오후 2시 이전 주문 시 당일배송도
    기사본문
    등록 : 2018-04-25 17:47
    ▲ 지난 13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모델들이 온라인마트 전용 ‘론카딘 냉동피자’ 2종을 선보이고 있다.ⓒ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자사 온라인마트 전용 냉동피자를 선보인다.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먹을 수 있는 간편식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그 중에서도 간단히 데워먹을 수 있는 냉동피자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홈플러스 온라인마트에서 판매하는 냉동피자 매출 역시 지난 1년간 전년 대비 300%나 신장하는 등 고객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홈플러스가 맛은 물론 건강까지 잡은 냉동피자계의 이른바 ‘끝판왕’을 마련했다.

    홈플러스는 이탈리아 현지에서 직소싱한 ‘론카딘 냉동피자’ 2종을 자사 온라인마트에서 단독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론카딘 피자는 이탈리아의 50년 전통 피자 전문회사 ‘론카딘(RONCADIN)’사의 제품으로, 창업 이래 5000만개 이상의 피자를 판매해올 만큼 다양한 맛의 피자를 선보이며 이탈리아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선보이는 론카딘 냉동피자 2종은 그 중에서도 ▲모짜렐라, 고르곤졸라, 아시아고(소 젖), 페코리노(양 젖) 등의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네 가지 치즈를 담은 진한 치즈 맛의 ‘론카딘 포치즈 피자(300g)’ ▲이탈리아 국기의 삼색(초록색, 흰색, 빨간색)을 상징하는 바질, 모짜렐라, 토마토소스로 담백한 맛을 살린 ‘론카딘 카프레제 피자(300g)’로 한판 당 4990원에 만나볼 수 있다.

    홈플러스는 최근 냉동피자를 찾는 온라인마트 고객이 급증하면서 보다 차별화된 맛과 품질의 냉동피자를 선보이기 위해 이탈리아 정통 프리미엄 피자로 유명한 론카딘 피자를 들여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글루텐 프리 및 유기농 제품군을 보유하는 등 건강한 식재료에 대한 자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론카딘 사는 피자를 만들 때에도 건강한 재료를 주로 사용하고 핸드메이드 방식을 고집한다. 회사 측은 론카딘 피자를 통해 기존의 냉동피자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피자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피자 맛을 좌우하는 도우는 발효종 분말을 더해 천천히 발효숙성시켜 만들어 기존 냉동피자 도우에 비해 식감이 쫄깃하다. 또한 밤나무로 불을 피우는 정통 이탈리아 방식의 장작 화덕을 사용해 피자를 구워 특유의 깊은 풍미를 자랑한다.

    과거 이탈리아 가정집에서 만들던 수제 이탈리아 피자 제조방식을 그대로 구현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토핑 기계를 돌리는 대신 현지의 직원들이 직접 수작업으로 토핑을 얹어냈으며, 엄마의 마음을 담아 치즈, 바질 등의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신선한 식재료를 주원료로 사용해 만들었다. 이탈리아 피자 달인들의 손끝에서 만들어진 핸드메이드 피자로, 어르신부터 아이들까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한편 회사 측은 론카딘 피자만의 차별화된 맛의 비결은 급속 냉각 방식에 있다고 덧붙였다. 300℃의 높은 온도에서 빠르게 구워낸 피자를 단 10분 만에 -18℃로 냉각 후, 3분 만에 냉동창고로 이동하는 급속 동결과정을 통해 피자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유지시켰다.

    오븐, 전자레인지, 프라이팬 등을 이용해 간단히 데워먹을 수 있어 온라인마트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이탈리아 정통 피자를 집 안에서 손쉽게 맛볼 수 있다.

    조대근 홈플러스 GS식품팀 바이어는 “이탈리아 현지에서 직소싱한 론카딘 냉동피자 2종은 맛은 물론 건강까지 신경 쓴 프리미엄 피자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을 위한 영양 간식으로 제격”이라며 “앞으로도 전 세계를 돌아 홈플러스 온라인마트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PR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