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김경수, 드루킹 사건 피해자 41% vs 배후의심 36%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9:54:03
    [데일리안 여론조사] 김경수, 드루킹 사건 피해자 41% vs 배후의심 36%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여론조사
    기사본문
    등록 : 2018-04-18 11: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드루킹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 의혹'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댓글 의혹 관련 두번째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조작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국민이 40.9%, 배후일 것 같다는 의견이 36.1%로 조사됐다.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한 4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김경수 의원이 민주당원들의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사건을 지시 혹은 요청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36.1%, 김 의원이 이들 행위를 잘 알지 못하고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0.9%로 집계됐다. 잘 모른다는 대답은 22.9%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에서 김 의원이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4.7%를 차지했다. 반면 대구·경북 지역은 김 의원이 불법적인 행위를 지시 혹은 요청 했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4.3%를 나타나 영남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은 58.6%가 김 의원이 피해자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대전·충청·세종 지역에서는 안희정 전 지사의 여파가 댓글 조작 의혹과 겹치면서 김 의원이 배후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의견이 46.2%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김 의원이 댓글조작의 배후라는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는 비중이 43.5%로 가장 높았고, 40대에서는 50.6%가 김 의원이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건의 연관에 대해 잘 모르겠다는 의견이 22.9로 조사돼 향후 의견 유보층 행방에 따라 여론이 출렁일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일 하루동안 전국 성인남녀 1022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3.6%, 표본추출은 2018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