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스페셜' 세월호 4주기 특집…그 후, 남겨진 사람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6:13:37
    'MBC스페셜' 세월호 4주기 특집…그 후, 남겨진 사람들
    기사본문
    등록 : 2018-04-16 23:08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MBC스페셜'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참사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2부작을 선보인다.ⓒMBC

    'MBC스페셜'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참사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2부작을 선보인다.

    각기 다른 입장에서 세월호를 경험한 이들. 일상이 무너진 유가족 그리고 잠수사들은 어떻게 하루하루를 지켜내고 있을지 'MBC스페셜'이 다룬다.

    1부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 에서는 유가족들과 시민들로 이루어진 416 합창단의 노래와 일상을 담는다.

    '416 합창단'은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참사 이후 500일, 유가족 8명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졌다. 이후 더 많은 유가족과 뜻을 함께하는 일반 단원들이 모이게 됐다. '416 합창단'은 세월호의 아픔과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알리는 동시에 노래를 통한 희망이 필요한 우리 사회 어디든 달려가고 있다.

    합창단에 참여하게 된 유가족들 저마다의 사연과 이들이 함께 하는 공연 현장들을 'MBC스페셜'이 담았다.

    일주일 뒤 방송되는 2부 '세월호 잠수사들의 기록 로그북'에서는 희생자들을 바닷속에서 수습해 올렸던 잠수사들의 4년 후의 이야기를 전한다.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 수습에 나섰던 네 명의 민간 잠수사가 있다. 네 명의 베테랑 잠수사 황병주(58), 강유성(48), 한재명(43), 백인탁(44)은 '당연히 가야 했기에' 목숨 걸고 맹골수도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4년 후, 지금 그들의 삶에 남은 것은 트라우마와 2014년 4월 그날부터 40여 일간 기록된 잠수일지, '로그북'뿐이다.

    'MBC스페셜'은 이들이 당시 겪어내야만 했던 어려움과 4년이 지난 지금, 후유증에 시달리는 모습을 안타까운 모습을 담아냈다.

    세월호 4주기 특집으로 진행되는 'MBC스페셜'은 오는 16일·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