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롤모델 레드벨벳, 멤버 각자의 매력 있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08:33:23
    엘리스 "롤모델 레드벨벳, 멤버 각자의 매력 있어"
    기사본문
    등록 : 2018-04-15 10:23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걸그룹 엘리스 화보가 화제다. ⓒ bnt

    '엘리스가 여기 있다', '엘리스가 이제야 왔다'라는 의미의 구호를 우렁차게 외치는 다섯 소녀. 예쁘기 그지없다. 단순히 예쁜 것에서 그치지 않고 귀여운 데다 각자 통통 튀는 매력까지 겸비했다. 거기에 춤이며 노래 실력 역시 빠지지 않으니 재색겸비란 말이 손색없다.

    걸그룹 엘리스가 bnt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뎁, 네이버 해외직구 해외편집샵 프랑코 푸지(Franco Pugi), 프론트(Front) 등으로 구성된 두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엘리스는 여성스러운 로맨틱룩을 완벽 소화하는가 하면 나잇대에 맞는 캐주얼한 느낌의 의상까지 두루 넘나들며 차세대 화보 장인 닉네임이 아깝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먼저 엘리스 그룹명에 관해 묻자 "Excellent(훌륭한), Lovely(사랑스러운), Rainbow(무지개), Innocent(순수한), Sister(소녀들)란 뜻이다"라며 웃어 보인 그들은 앞으로 하고 싶은 콘셉트에 관해 묻자 "멤버들 모두 아직 어린 나이고 막내 가린인 10대다 보니 청순하고 순수한 모습을 자주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느덧 함께 숙소 생활을 한지 5년 차에 접어들었다는 엘리스는 "멤버 네 명이 20살이 됐지만 매니저님과 함께 살다 보니 일탈은 꿈도 못 꾼다"며 "20살이 된 멤버들이 있지만 사실 음주를 약간 할 수 있다는 것 외에는 달라진 게 없다"는 소희의 답변에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한편 "각자 책임감을 느끼고 활동하려 딱히 리더를 정하지 않았다"고 독특한 리더 미정의 이유를 털어놓은 엘리스는 생판 모르던 타인들이 함께 사는 것에 어려움은 없는지에 관한 질문에 "이제껏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대화를 많이 해서 문제가 생기기 전에 트러블을 방지하는 편"이라며 트러블이 없는 이유에 대해 전하기도. 팀 내에서 막내 가린과 혜성이 가장 장난기가 많아 멤버들의 이불을 냉장고에 숨긴 적도 있다는 엉뚱한 대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 걸그룹 엘리스 화보가 화제다. ⓒ bnt

    막내 가린에게 엘리스 합류 계기를 묻자 "원래 꿈은 배우였다. 우연한 기회에 지금 소속사 걸그룹 모집 오디션에 지원했고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아 엘리스에 합류했다"고. 데뷔 초 긴 머리를 고수하던 벨라의 단발머리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홀가분하게 머리를 잘랐다. 남자 팬들은 긴 머리를, 여자 팬들은 단발머리를 좋아해 주신다"고 쾌활하게 웃어 보였다.

    소희는 얼마 전 진행한 JBJ 멤버 김상균과의 콜라보 작업에 대해 "콜라보 작업이 처음이라 즐거웠고 엘리스 팬분들뿐만 아니라 JBJ 팬분들의 응원도 받을 수 있어서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며 "일단은 가수로 최선을 다하고 싶다. 가수 외에 어떤 분야로의 도전은 지금은 생각나지 않을 정도"라고 가수라는 분야에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여리여리한 청순함이 매력인 유경에게 닮은꼴 스타를 묻자 "박하선, 김민정 선배님 등 배우분들 닮았다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는 수줍은 대답이 돌아오기도. 같은 질문에 벨라는 "소녀시대 수영 선배님이나 하연수 선배님 등 꼬부기상 분들을 닮았단 말을 많이 듣는다. 나 역시 꼬부기상에 합류한 것 같다"며 장난스럽게 웃어 보였다.

    어떤 분야에 관심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벨라는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다. 뷰티나 패션 프로그램 MC를 맡아 팁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전하는 한편 유경은 "무용을 오래 해서 팀 내 댄스 포지션을 맡고 있다. 꾸준하게 댄스 콘텐츠를 제작해 보여드리고 싶고 연기도 도전해 보고 싶은 분야"라고 이야기했다.

    혜성은 팬이었던 스타에 대한 질문에 "아이유, 수지 선배님의 팬이다. 연습생 시절 아이유 선배님과 한 CF에 출연한 적이 있는데 제대로 만나 CD를 전해 드리고 싶다"고 팬으로서 소망을 드러내는 한편 "레드벨벳 선배님들의 평양공연이 부러웠다. 엘리스 역시 그런 국가적인 큰 무대에 서는 것이 목표"라고 큰 꿈을 전하기도.

    1년이 채 되지 않은 신인 걸그룹 엘리스의 롤모델을 묻자 "레드벨벳 선배님처럼 멤버 제각각 매력이 넘치고 함께일 때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그룹이 되고싶다"고 전한 엘리스는 "2018년에는 더 많은 사람이 엘리스를 알 수 있는 한 해를 만들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