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절반 “외유 논란 김기식 사퇴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절반 “외유 논란 김기식 사퇴해야”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 조사
    贊 49.8% vs 反 32.4%…2030 과반찬성
    기사본문
    등록 : 2018-04-11 11: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 조사
    贊 49.8% vs 反 32.4%…2030 과반찬성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증권회사 대표이사들과의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다녀온 ‘피감기관 출장’ 논란에 대해 사퇴해야 한다는 국민 의견이 절반을 차지했다.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한 4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김 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49.8%로 집계됐다. 반대 의견은 32.4%로 찬성의견이 17.4%포인트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도 17.7%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19세 이상의 전 세대에서 김 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19세이상 20대 연령에서 사퇴 찬성이 57.2%로 전 연령대 중 1위를 기록했다. 이어 50대 53.0%, 30대 51.4%가 김 원장 사퇴에 찬성했다.

    40대에서는 46.1%가 김 원장 사퇴를 반대했다.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은 42.0%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강원·제주 지역에서 사퇴찬성 비중이 70.8%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대구·경북(TK) 57.8%, 부산·울산·경남 지역이 54.5%로 뒤를 이었다.

    ▲ 김기식 금감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49.8%로 집계됐다. 반대 의견은 32.4%로 찬성의견이 17.4%포인트 높았다.ⓒ알앤써치

    수도권 지역도 김 원장 사퇴 찬성 의견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지역 사퇴 찬성 비율은 49.4%, 경기·인천 지역 49.0%다. 반대 의견은 각각 37.0%, 35.8%다.

    정치성향별로는 중도진보 성향을 제외하고 범(凡)보수, 순수진보 성향에서 김 금감원장 사퇴에 찬성했다.

    순수보수성향에서 찬성 비율이 62.9%로 가장 높았고, 중도보수 성향이 59.5%로 뒤를 이었다. 순수진보 성향도 45.5%로 반대(37.4%)의견 보다 8.1%포인트 앞섰다.

    반면 중도진보 성향에서 반대 의견은 47.0%로 김 원장 사퇴를 찬성하는 의견(35.8%)보다 11.2%포인트 높게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하루동안 전국 성인남녀 1023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3.5%, 표본추출은 2018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