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한화 이글스 시구 재조명 "중계진도 흐뭇"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21:18:51
    이태임 한화 이글스 시구 재조명 "중계진도 흐뭇"
    기사본문
    등록 : 2018-04-01 23:01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스포TV 중계화면 캡쳐

    화제의 중심에 선 '2018 프로야구 중계'와 관련해 한화 이글스의 시구에 참여했던 이태임이 주목받고 있다.

    1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2018 프로야구 중계'가 오른 가운데 한화 이글스의 시구에 참여했던 이태임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태임은 지난 2013년 4월 16일 대전 한밭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바 있다.

    이날 이태임은 한화 이글스의 유니폼과 바지 그리고 운동화를 착용해 시구자의 정석 패션을 선보였다. 환한 미소로 마운드에 오른 그녀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이내 호흡을 가다듬은 뒤 긴 팔로 힘차게 공을 던졌다.

    특히 그녀는 프로 투수에 버금가는 포즈를 쭉 뻗은 팔다리로 우아하게 소화해내 야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태임의 시구를 본 캐스터와 해설위원은 "중계석이 가까웠으면 좋겠다" "잠깐 밑에 내려가서 보셔도 된다"고 농담을 하며 이태임의 미모를 칭찬했다.

    시구를 마친 이태임은 미소를 지으며 두 주먹을 불끈 쥐고는 안정적인 시구를 한 것에 대한 기쁜 마음을 표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한화 이글스는 이태임의 시구 응원에 힘입어 13연패에서 탈출하는 기쁨을 맛봤다.[데일리안 = 임성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