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 신하균과 불륜? 스크린 달구는 '바람의 여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21:18:51
    이엘, 신하균과 불륜? 스크린 달구는 '바람의 여신'
    기사본문
    등록 : 2018-03-25 11:08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이엘이 '바람 바람 바람'으로 화끈한 연기를 선보인다. ⓒ NEW

    올 봄 극장가에 초강력 웃음바람을 몰고 올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이 소심남에서 바람의 신동이 된 '봉수'(신하균)와 치명적 매력의 소유자, 바람의 여신 '제니'(이엘)의 남다른 봄바람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스틸 4종을 공개, 영화 속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이고 있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

    이번에 공개한 스틸은 철벽도 무너뜨리는 강력한 바람의 여신 '제니'로 분한 이엘과 집 밖에서나 집 안에서나 무기력하고 소심한 남편 '봉수' 역을 맡은 신하균 사이에 불어 닥친 '바람'이 일으킨 케미를 담아내 눈길을 끈다.

    먼저, 첫 번째 스틸은 '봉수'와 '제니'의 어색한 첫 만남을 담고 있다. 늘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성격의 소유자답게 '봉수'를 똑바로 쳐다보고 있는 '제니'와는 달리 그녀의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하는 '봉수'의 모습은 서로 상반된 매력을 엿볼 수 있게 한다.

    허나 이어지는 스틸들에서는 '봉수'와 '제니'가 실내 운동을 즐기거나 함께 레고를 조립하는 등 '봄바람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바람의 여신답게 매력적인 미소로 '봉수'의 철벽을 무너뜨리려는 '제니'와 그녀의 행동에 다소 당황한 듯한 '봉수'의 모습은 이들 관계의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이처럼 소심한 철벽남 '봉수'와 바람의 여신 '제니'로 분한 신하균과 이엘의 '봄바람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스틸 4종을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