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아이유·이지아, 베일 벗은 '나의 아저씨' 열풍 조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7:19:00
    이선균·아이유·이지아, 베일 벗은 '나의 아저씨' 열풍 조짐
    김원석 감독-박해영 작가 의기투합
    첫 방 시청률 5.7%까지 대박 조짐
    기사본문
    등록 : 2018-03-22 09:01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스틸 컷. tvN 방송 캡처.

    올 상반기 최고 화제작 '나의 아저씨'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최고 시청률이 5.7%까지 치솟았고, "역시 김원석 감독과 박해영 작가다"라는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아저씨 열풍을 기대케 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21일 방송된 첫 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3.9% 최고 5.7%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남녀2049 타깃 시청률에서 평균 2.5% 최고 3.2%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아저씨 삼형제 박동훈(이선균), 박상훈(박호산), 박기훈(송새벽)과 거친 여자 이지안(이지은)이 살아내는 각자의 인생 이야기가 소개됐다. 한배에서 태어났지만, 생김새도 사는 방법도 다른 삼형제와 거칠고 메마른 땅 위에 위태롭게 선 지안은 같은 세상이지만 전혀 다른 현실을 겪어내고 있었다.

    삼형제의 맏형 상훈은 "정리해고 당하고 사업하다 다 말아먹고 아내와는 별거 상태인 돈 없는 그지"인 아저씨 소재의 공포영화를 몸소 찍으며 노모 요순(고두심)의 품에 들어와 있다. 막내 기훈 역시 20년째 영화감독의 꿈만 키우며 노모의 집에 얹혀사는 상황. 위아래로 요순의 복장을 터뜨리는 두 아들과 달리 안정적인 직장의 명함, 사원증, 양복까지 아저씨의 로망인 삼박자를 완벽하게 갖춘 동훈. 땡전 한 푼 없는 형이 딸 결혼식에 망신당하는 게 싫어 주머니에 슬쩍 혼수비 오백만원을 찔러주지만 속없는 형은 동생과 짜고 축의금 봉투를 몰래 빼돌리다 형수 애련(정영주)에 걸려 개망신을 당한다.

    답 없어 보이는 형제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욕망과 양심 사이에서 항상 양심적으로 확 기울어 사는" 동훈의 인생도 썩 행복해 보이지는 않는다. 회사에서는 위아래로 치이고, 잘나가는 아내 윤희(이지아)는 그의 대학 후배이자 직장 상사인 도준영(김영민)과 외도 중인 것. 상훈의 말마따나 "불쌍한 우리 엄마 장례식에 화환이라도 하나 제대로 박혀있고, 쪽팔리지 않게 문상객 채우려면" 엄마 돌아가시기 전까지는 회사에 꼭 붙어있어야 하는데 숨이 막힌다.

    한편, 고요한 사무실 안에 날아든 무당벌레 한 마리를 무심하게 죽여 동훈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계약직 지안. "어디까지 죽여봤어?"라는 동훈의 농담에 "사람"이라고 답할 만큼 내게 관심 보이지 말라고 온몸으로 외치는 그녀는 낮에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퇴근 후에는 식당 주방에서 설거지를 한다. 몸이 부서져라 일을 해서 매일 찾아와 괴롭히는 광일(장기용)에게 빚을 갚고, 말도 거동도 못 하는 할머니 봉애(손숙)를 챙긴다.

    누구 하나 쉬워 보이지 않는 인생들의 이야기는 동훈에게 잘못 전달된 '박동운 상무'를 향한 오천만 원짜리 뇌물 봉투에서 긴장감을 생성했다. 봉투를 받아들고 당황한 동훈을 눈치챈 지안이 밥을 사달라고 그를 꾀어낸 후, 재빠르게 봉투를 훔쳐낸 것. 뇌물수수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되면서 지난 밤 자신을 불러냈던 지안을 의심하는 동훈과 그의 급박한 외침을 스쳐 지난 지안은 어떤 결정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방송 전부터 화제였던 '나의 아저씨' 첫 회에 대한 뜨거운 반응은 방송 후에도 이어졌다. 관련 게시판과 SNS에는 "기대했던 것 이상이다", "아저씨들 정말 짠하고 리얼하다. 박해영 작가 정말 공감 대사 최고인듯", "아저씨들을 보며 우리 아버지가 생각났다", "이선균, 박호산, 송새벽, 진짜 현실같은 삼형제다", "이지은 인생 작품 만난 것 같다", "역시 김원석, 수목은 또 tvN" 등 호평이 쏟아지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철도 모르고, 사무실에 날아든 무당벌레 한 마리처럼 고요한 동훈의 일상을 휘저은 오천만 원짜리 봉투. 그리고 '뇌물이라 잃어버려도 신고도 못 하는' 봉투를 채어간 여자 지안의 앞으로의 이야기가 더욱 기대되는 '나의 아저씨'. 22일 밤 9시 30분 tvN 방송.[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