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박서준·방탄소년단 뷔와 친해…자주 연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4:39:26
    박형식 "박서준·방탄소년단 뷔와 친해…자주 연락"
    기사본문
    등록 : 2018-03-21 00:0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박형식이 패션 화보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에스콰이어

    배우 박형식이 패션 화보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박형식은 남성 잡지 에스콰이어 한국판 2018년 4월호 커버스토리 모델로 나섰다.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박형식은 4월 25일부터 방송되는 드라마 '슈츠'로 장동건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작품도 재미있고, 캐릭터도 매력적이지만 장동건 선배님과 호흡을 맞출 수 있다는 설렘이 컸어요. 그런데 실제로 만나보니 정말 젠틀하고, 먼저 따뜻하게 다가와 주셔서 정말 고마웠죠. 장동건 선배님과 함께 특별한 브로맨스를 보여줄 수 있을 거 같아요."

    박형식은 '슈츠'에서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신예 변호사 고연우를 연기한다. 그는 "전문직을 연기하는 건 처음이라 새로운 느낌이다. 법전을 외워야 한다"고 말했다.

    박형식은 배우 박서준 그리고 방탄소년단에서 뷔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김태형에 대한 애정도 보여줬다. 세 사람은 미니시리즈 '화랑'에 함께 출연하며 돈독한 사이로 거듭났다.

    "서준이 형과 같이 있으면 편안하면서도 재미있어요. 방탄소년단의 태형이도 싹싹하죠. 원래 서준이 형이나 저는 자주 연락하는 스타일이 아닌데 방탄소년단의 태형이가 단체 카톡방에서 종종 '밥 먹어요. 한번 봐요' 해서 만날 기회도 생기고, 자주 연락하게 돼요."

    박형식은 "'화랑'에서 액션 신이 많아서 좋았다. 들끓는 느낌이랄까. 한국 영화에서도 '신세계'나 '비열한 거리' 같은 작품을 좋아한다. 남성적인 누아르 장르에도 도전해보고 싶은데 나이를 먹다 보면 언젠가 자연스럽게 그럴 기회가 올 거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 배우 박형식이 패션 화보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에스콰이어

    지난해 허진호 감독이 연출한 단편영화 '릴루미노: 두 개의 빛'에 배우 한지민과 함께 출연한 박형식은 저시력 장애인들을 위한 VR 시력 보조 앱 '릴루미노'를 홍보하기 위한 작품의 취지에 공감하며 흔쾌히 출연했다.

    연기하기 위해 만난 시각장애인들을 통해 스스로에게 선입견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반성했다고 한다.

    그는 "시각장애인은 단지 잘 안 보일 뿐이지, 우리와 똑 같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허진호 감독이 연출하는 작품에 출연하며 생애 첫 영화 현장을 경험해본 그는 "영화 촬영을 정말 해보고 싶었다. 비록 단편이고 캠페인성 영화라고 하지만 허진호 감독님 작품이라니, 로또 맞은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박형식은 인터뷰 말미 배우로서의 소소하면서도 다부진 포부와 각오를 밝혔다. "그냥 계속 작품을 하고 싶어요. 대단한 배우가 되겠다는 생각까진 해본 적 없지만 저를 찾아주는 사람이 있고, 하고 싶은 작품을 만난다면 해보는 거죠. 그리고 아직까지는 그저 연기를 좋아하는 수준이지만 이젠 진짜 잘하고 싶어요."[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