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항공 MRO 전문법인 설립...KAI 등 8곳 참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08:06:53
    국내 첫 항공 MRO 전문법인 설립...KAI 등 8곳 참여
    한국공항공사·BNK·LCC·부품사 투자 확정
    기사본문
    등록 : 2018-03-14 12:4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국내 첫 항공정비(MRO) 전문업체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비롯한 8개 국내외 업체와 기관이 참여한다.

    14일 KAI에 따르면 이 날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한국공항공사 등 8개 업체와 기관이 ‘항공MRO 전문업체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 합의서’ 를 체결하고 항공MRO 신규법인에 대한 각사의 지분구조와 법인설립을 위한 주요 사항에 대해 합의한다.

    항공정비(MRO)는 항공기의 안전 운항과 성능 향상 지원을 위한 정비(Maintenance)·수리(Repair)·분해점검(Overhaul)과 성능개량 및 개조 등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 날 체결식에는 항공MRO 전문업체 설립에 참여하는 8개 업체와 기관 대표자들이 참석한다.

    주현종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을 비롯, 김조원 KAI 사장,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 김지환 BNK금융그룹 회장,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 하상헌 하이즈항공 사장, 심영섭 에이테크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항공MRO 신규법인은 총 자본금 1350억원 중 KAI가 65.5% 지분으로 최대주주가 되고 한국공항공사가 19.9%로 2대 주주가 된다. 또 BNK금융그룹, 미국 부품업체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이 투자로 참여한다.

    김조원 KAI 사장은 “항공MRO 전문업체 설립은 국내 항공기 운항의 안전성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사업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오는 7월 항공MRO 전문업체를 설립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인증을 받아 연말부터는 여객기 정비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현재 본사가 있는 경남 사천시와 협력해 본사 인근에 MRO 부지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기체정비로 시작해 국내 대형항공사와 해외항공사 등으로 정비물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후 엔진정비 등 고부가가치 정비와 부품 국산화를 통해 사업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KAI는 "LCC를 중심으로 민항기가 크게 증가하고 있고 국방개혁 2.0 등 정부의 지원이 가시화되면 사업의 조기 안정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항공기 개발·생산·후속지원 기술력과 경험이 경쟁력”이라며 “정비시간(TAT·Turn Around Time)과 비용을 낮춰 해외 MRO 업체들과 경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AI는 우수한 항공정비 인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선진 MRO 업체로의 위탁연수뿐만 아니라 자체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는 항공MRO 전문업체가 없어 연간 약 1조원 규모의 정비를 해외 항공MRO업체에 의존해 왔으며 LCC들의 안전 문제도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정부는 2015년 외화유출방지, 항공기 운항 안전성 제고, 항공산업 발전 및 인프라 확대,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항공 MRO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해 추진해왔다. 이어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KAI를 정부지원 항공정비(MRO) 사업자로 선정했다.

    항공정비 사업계획 평가위원회는 KAI가 항공기 제조사로서 기술력과 시설 등 MRO 사업추진을 위한 기반을 갖췄으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 항공관련 협력업체 집적화 등 입지조건도 우수한 것으로 판단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