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민간 보안업체와 손잡고 ‘안전한 도시’ 만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국토부, 민간 보안업체와 손잡고 ‘안전한 도시’ 만든다
    기사본문
    등록 : 2018-03-14 06: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스마트시티센터와 민간 보안회사의 상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실시간으로 도시의 안전관리가 이뤄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경비협회 등 민간 보안회사는 14일 범죄,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상호 협력과 안전자산 연계 활용 등을 위해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을 위한 민간보안-공공안전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민간보안-공공안전 연계기술(R&D) 개발과 전국 지자체 확산사업을 수행하고, 한국경비협회와 보안회사는 긴급 상황 전달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1700여개 보안회사의 참여를 맡게 된다.

    우리 국민의 체감 안전도는 낮은 수준으로 폐쇄회로 텔레비전 영상감시, 무인전자경비 등 민간 보안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활용하여 지자체, 경찰, 소방 등 공공안전 분야의 정보시스템을 연계하는 사업에 착수해 오는 2022년까지 전국 80개 지자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도시 안전에 핵심 역할을 하는 민간보안과 공공안전 분야는 협력체계 부재로 개별 운용돼 정보 공유나 안전자산 공동 활용, 신속한 범인 검거 등에 한계가 있어 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민간 보안회사와 공공안전 기관의 상시적인 업무협력, 정보 공유와 함께 분산된 민간과 공공의 폐쇄회로 텔레비전, 보안센서 등 안전자산의 폭 넓은 연계‧활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첨단 정보통신기술 보안 감지기와 장비로 범죄‧화재 발생 등 신속한 상황 인지가 뛰어난 민간 보안회사와 범인 검거 등 공권력을 행사하는 공공안전 기관이 협력하게 돼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유병권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이번 협약으로 민간과 공공 안전의 상시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돼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 등 국민안전서비스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특히 개인 건물 등 민간보안과 도로, 공원 등 공공안전의 관제 범위가 다른 만큼 양 분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촘촘해진 도시 안전망 구축 등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