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아·태 및 아프리카 세관직원 대상 세미나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22:48:52
    관세청, 아·태 및 아프리카 세관직원 대상 세미나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15:07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이 3월 12일부터 23일까지 중국, 캄보디아, 몽골 등 아·태 및 아프리카 12개국 세관직원 18명을 초청해 진행하는 관세행정 능력배양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촬열릉 하고 있다.ⓒ관세청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은 이번 달 12일부터 23일까지 중국, 캄보디아, 몽골 등 아·태 및 아프리카 12개국 세관직원 18명을 초청해 관세행정 능력배양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세미나 참가자들은 정보화와 위험관리 분야 등 한국의 선진 관세행정 전반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 부산세관 신항과 인천세관의 특송물류센터 및 탐지견 센터 견학 등의 현장학습을 통해 우범화물적발, 해상화물 처리절차, 감시종합시스템 운용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최신 특송 물류 시스템 등도 견학할 예정이다.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은 2010년 6월 세계관세기구 아시아·태평양 지역훈련센터로 지정된 이후 지금까지 17차례에 걸쳐 39개국 281명의 개발도상국 세관직원을 초청, 관세행정현대화와 무역원활화에 대한 의견 교환 등 세미나를 실시해 오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번 선진 관세행정기법 전수를 통해 아·태 및 아프리카 세관직원 역량 강화뿐 아니라 해당 지역에 한국 관세청 전자통관 시스템 보급과 지역 세관과의 네트워크를 확대, 우리 기업들의 현지 통관환경을 개선하는 데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