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위수지역 폐지안, 연말까지 맞춤형 방안 마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00:11:13
    국방부 “위수지역 폐지안, 연말까지 맞춤형 방안 마련”
    “대비태세 유지, 장병 기본권, 지역상생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10:51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 서울 용산동 국방부청사 전경. ⓒ데일리안

    “대비태세 유지, 장병 기본권, 지역상생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


    국방부는 군 위수지역 폐지안과 관련해 연말까지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우 국방부 부대변인은 13일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위수지역 폐지 재검토 관련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입장이 다소 차이가 있는 것 같다는 질문에 “국방부는 지침을 검토하고 관련 지자체 및 지역주민 대표와의 협의를 거쳐 연말까지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진우 부대변인은 이어 “송영무 장관은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지역 주민들의 어려움에 대해서 경청했다”며 “국방부는 위수지역 폐지 검토에 군사대비태세 유지, 장병 기본권 보장, 지역과의 상생협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주석 차관은 지난 7일 위수지역 폐지안에 지역 사회의 반발이 심화되자 “지방자치단체 및 주민대표와 협의를 거쳐 지역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폐지안 보완 방침을 시사했다.

    이어 최문순 지사는 지난 12일 국방부에서 송영무 장관과 면담을 가진 뒤 "강원도 접경지역 군인의 외출·외박 구역제한문제는 현행 유지 쪽으로 결론 날 것"이라며 폐지안을 사실상 전면 보류하는 듯 한 발언을 내놨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