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조이 '위대한 유혹자', 3%대 시청률 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02:02:12
    우도환 조이 '위대한 유혹자', 3%대 시청률 출발
    치명적 로맨스 표방
    청춘스타 대거 출연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08:1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우도환과 레드벨벳 조이가 출연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가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화면 캡처

    치명적 로맨스 표방
    청춘스타 대거 출연


    배우 우도환과 레드벨벳 조이가 출연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가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위대한 유혹자' 1· 2회는 시청률 3.6%·3.4%(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투깝스' 첫 회가 기록한 4.6%보다 낮은 수치이며 최종회 시청률 9.7%보다도 훨씬 낮다. 동시간대 방송한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8.5%· 10.4%를 기록하며 월화극 1위 자리를 지켰고, KBS2 '라디오 로맨스'는 2.9%에 그쳤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의 위험한 사랑 게임을 담은 로맨스물. 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한 작품. 청춘스타 우도환과 레드벨벳 조이가 나서 화제가 됐다.

    1회는 권시현(우도환)·최수지(문가영)·이세주(김민재)가 벌이는 발칙한 스캔들과 함께 시작됐다. 극 말미엔 시현이 버스정류장에서 은태희(박수영)와 스치듯 인연을 쌓는 장면이 나와 향후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에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