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구조조정 금융지원책 신속 시행…1300억 보증 프로그램 신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1:42:25
    김용범 "구조조정 금융지원책 신속 시행…1300억 보증 프로그램 신설"
    금융위원회, 13일 지역 금융지원대책 유관기관 회의 개최
    만기연장 및 원금상환 유예, 보증프로그램 신속 추진키로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08:0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유관기관장들과 만나 최근 GM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당부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금융지원대책 관련 유관기관 회의에서 주요산업 구조조정으로 군산 등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8일 발표된 지역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지역지원대책은 총 2단계로 나뉘어 추진될 예정"이라며 "지역 협력업체 경영난 완화를 위한 긴급 지원사항 등 신속지원대책은 우선 추진하고 지역별 여건 등을 고려한 대책을 별도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번 지원대책과 관련해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관련 지역협력업체와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의 만기연장 및 원금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방안을 신속히 추진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지원 대상은 전북지역 한국GM 군산공장 등 협력업체, 군산시 소상공인 경남지역 성동조선 협력업체, 통영시 소상공인이다.

    이와 관련해 김 부위원장은 "우선 정책금융기관에서 협력업체와 소상공인이 활용 중이던 기존 자금 만기를 신속히 연장해 달라"며 "지난 2016년 조선업 밀집지역 지원 등 자금지원 연장 경험이 있는 만큼 가급적 금주 내 시행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자금 지원 연장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민간 시중은행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 부위원장은 "특정 지역이나 업종이 어렵다고 해서 시중은행이 일률적으로 여신을 축소하기보다는 지역 경제의 동반자로 어려움을 함께 나눌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협력업체의 절박한 현실을 타개할 수 있도록 기업별 보증한도가 확대 적용된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 도입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번 자금 지원에는 금융위가 1000억원 중기부가 3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시행될 예정이다.

    김 부위원장은 "협력업체들이 현재의 어려움을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기존 자금지원 연장만큼 신규 자금지원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시에 신규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보증기관에서는 심사기준, 보증조건 등 세부 운영방안을 확정해 프로그램 도입을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김 부위원장은 "정부가 발표한 정책은 결국 지역현장과 맞닿아있는 만큼 지역 기업들이 지금의 경제충격에서 회복하고 다시 활력을 되찾아 가는데 여러분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금융위 역시 지역기업들이 일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