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생활물류 새싹기업에 신기술 접목한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20:05:22
    국토부, 생활물류 새싹기업에 신기술 접목한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예비창업자 아이디어 발굴, 상담․육성 등 제공
    창업자에게는 시연회 등 개최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2017년 기준 생활물류 스타트업 투자 유치현황.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생활물류 새싹기업(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올해에는 스타트업의 성장 여건에 따라 맞춤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우수 창업자에게는 사업설명회 등을 통해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우선 3월부터 성장 단계별로 예비창업자에게는 아이디어 발굴, 상담․육성 등을 지원하고, 창업자에게는 시연회 등을 개최하여 창업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성이 우수한 스타트업에게는 투자협의회를 통해 사업홍보(IR) 등 투자유치 기회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국제물류산업전’과 ‘물류산업 취업박람회’를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구직자와의 일자리 매칭 지원 등 청년의 일자리 제공도 추진한다.

    국토부는 지방소재 창업지원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다양한 선도 사례를 공유하고, 새로운 창업기업도 발굴하는 등 물류혁신 창업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창의적 아이디어와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활동을 통해 스마트 물류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활물류 스타트업은 초기에는 주문음식 배달대행으로 시작해 세탁물, 원룸이사 등 다양한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을 접목하여 기술형 창업으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 40개사에 불과하던 생활물류 스타트업은 2017년 118개사에 달하며 약 3배 성장했다.

    지난 해 벤처캐피탈이 투자한 건수는 13건, 투자금액은 639억원(금액공개 8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