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학교 확대로 소프트웨어 교육 우수모델 확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7:45:20
    선도학교 확대로 소프트웨어 교육 우수모델 확산
    올해 1641교 운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 기반 강화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09:49
    이선민 기자(yeatsmin@dailian.co.kr)
    ▲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2018년도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 1641개교를 최종 선정하여 발표했다. ⓒ연합뉴스

    올해 1641교 운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 기반 강화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2018년도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 1641개교를 최종 선정하여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는 그동안 우수 교육 사례를 인근학교 등에 확산함으로써 지역 내 소프트웨어 교육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선정된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는 총 1641개교로, 초등학교 940개교, 중학교 456개교, 고등학교 245개교이다.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는 올해부터 단계별로 시작되는 소프트웨어 교육 필수화*를 대비하고 학교 현장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2015년부터 양부처가 공동으로 선정‧운영하였다.

    연구·선도학교는 교과 수업 외에도, 창의적 체험 활동(자율, 봉사, 진로활동), 자유학기, 학생 동아리, 방과후 학교 등을 활용하여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인근학교 교사 연수 및 시범 수업 실시, 학부모 설명회 개최, 학생 체험활동 프로그램 운영 등 학교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교당 1천만 원 이내의 운영 지원금과 함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올해부터 소프트웨어 교육이 필수화 되므로, 연구‧선도학교의 운영 사례가 일반 학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 시도교육청과 협력하여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선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