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은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소중하고 신중하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0일 11:21:33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은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소중하고 신중하게"
    기사본문
    등록 : 2018-03-09 14:02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 추진과 관련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 추진과 관련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히 다뤄나가겠다"며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특히 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과 평화 바라는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