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정은·트럼프 만남, 북미대화 물꼬 트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3:33:00
    추미애 “김정은·트럼프 만남, 북미대화 물꼬 트여”
    5월 북미대화 합의에 환영…北도 비핵화 필요성 깨달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3-09 10:41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월 안에 만나기로 한 점에 대해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의 진정성을 기반으로 북미대화의 길로 들어가고 있다"며 환영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관계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으로 물꼬가 트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를 상당한 수준의 외교 의제로 삼고 있어 문제 해결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면서 "여야 모두 일치된 목소리를 내서 평화 기틀을 확고히 다잡아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보수 야당을 향해 "옛 관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시간 벌어주기'라고 비판만 할 게 아니라 구체적 진전에 힘을 보태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 걸음씩 앞으로 나가게 해야 한다"며 "북한도 비핵화와 대화만이 살길이라는 것을 그 누구보다 절실히 깨닫는 것 같다"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