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시장 경선 4파전…결선투표·反박원순 연대 최대 변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08:55:08
    與 서울시장 경선 4파전…결선투표·反박원순 연대 최대 변수
    전현희 “당 요청으로 불출마” 아쉬움
    박원순·민병두·박영선·우상호 4파전
    기사본문
    등록 : 2018-03-09 00: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전현희 “당 요청으로 불출마” 아쉬움
    박원순·민병두·박영선·우상호 4파전


    ▲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8일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의 선거 승리를 좌우할 수 있는 강남벨트의 정치적 구심점인 제가 자리를 지키고 선거를 진두지휘해야 한다는 당과 지지자들의 우려와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원내 1당 지위를 지키기 위해 현역 의원의 출마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당의 요청에 따라 전 의원이 불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 의원은 "더 나은 서울을 위해 준비해온 저의 정치적 의미와 도전이 있었기에 온몸이 부서지는 고통을 느낄 만큼 (불출마 선언은) 결코 쉽지 않은 고민의 과정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민 끝에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강남벨트에서 승리를 견인하라'는 저에게 주어진 사명에 책임을 다하기로 했다"며 "이번 선거에서는 주인공이 아닌 조연으로서 역할을 맡겠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이날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나오지 않아서 불출마하는 게 아니냐'고 물을 수도 있지만 전혀 아니다"면서 "(서울시장 경선은 제가) 얼마든지 치고 올라갈 수 있는 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이 도전을 끝까지 하고 싶다"면서 "죽을 정도로 깊은 고민을 했다"며 불출마 의사에 거듭 아쉬움을 내비쳤다.

    전 의원이 이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에는 박원순 현 서울시장·민병두·박영선·우상호 의원 등 4파전으로 치뤄질 가능성이 높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전날 성추행 의혹에 휘말리면서 출마 여부가 불투명하다.

    3선을 노리는 박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결선투표가 도입되면 '반(反) 박원순 연대'가 결집할 수 있는 만큼 끝까지 승부를 알 수 없다는 분석이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