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에 SON 쓸 껄’ 손흥민이 보인 선발의 자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진작에 SON 쓸 껄’ 손흥민이 보인 선발의 자격
    유벤투스 상대로 선제골 가동하며 분풀이
    지난 1차전 교체 출전 아쉬움 완벽히 털어내
    기사본문
    등록 : 2018-03-08 08:0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유벤투스를 상대로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 ⓒ 게티이미지

    유벤투스를 상대로 고군분투한 손흥민(토트넘)이 선발의 자격을 실력으로 증명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7-18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3-4로 뒤지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비록 토트넘은 패했지만 손흥민 만큼은 확실하게 빛났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유벤투스와의 16강 1차전에서는 교체로 투입돼 단 9분밖에 뛰지 못했다. 당시 팀 내 경쟁자 에릭 라멜라에게 선발 자리를 내줬다.

    올 시즌 내내 뛰어난 활약을 펼쳤던 손흥민이 라멜라에게 선발 자리를 내주자 이를 두고 현지에서도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흔들리지 않았고, 최근 2경기 연속 멀티골을 기록하는 등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며 2차전에는 당당히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손흥민은 이날 선제골까지 기록하며 토트넘이 8강 고지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 데 기여했다.

    전반 39분 오른쪽 측면에서 키어런 트리피어의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슈팅이 왼쪽 디딤 발에 맞으면서 의도한 방향은 아니었지만 행운 역시 실력이었다.

    ▲ 손흥민의 최근 상승세에 포체티노 감독도 이번만큼은 선발로 기용할 수밖에 없었다. ⓒ 게티이미지

    후반전에는 사실상 손흥민만이 홀로 고군분투했다.

    원정팀 유벤투스는 후반 19분 이과인과 후반 22분 디발라의 연속 득점포로 순식간에 역전에 성공한 뒤 전원이 라인을 내리며 수비 위주로 나왔다. 다급해진 토트넘이 롱볼 위주의 단조로운 공격 패턴을 선보인 가운데 손흥민은 짧고 간결한 원터치 패스를 통해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또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로 유벤투스 수비진을 무력화시켰고, 강력한 왼발 슈팅은 아쉽게 골대를 살짝 빗나가기도 했다.

    좀처럼 동점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다급해질 법도 한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흐름을 바꾸기 위해 교체 카드를 꺼내 드렀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쾌조의 컨디션을 보인 손흥민을 교체시킬 수 없었다.

    후반 29분 라멜라를 투입하면서 다이어를 뺐고, 후반 41분에는 알리를 불러들이고 요렌테를 투입했다. 평소 같았다면 손흥민이 교체 대상에 있었겠지만 최근 워낙 페이스가 좋았기 때문에 포체티노 감독도 그의 한방에 끝까지 기대를 걸 수밖에 없었다.

    아쉽게 팀의 역전패로 손흥민의 활약은 다소 빛이 바랬지만 이제는 확고한 팀의 주전임을 재확인한 것으로 그나마 위안을 삼을 수 있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