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前 남북정상회담…北 손에 달린 여야 성적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5일 13:15:12
    지방선거 前 남북정상회담…北 손에 달린 여야 성적표
    한국당 “지방선거용 회담…北과 이해관계 맞아” 주장
    北의 비핵화 못이끌어낼 경우 되레 與에 부담될 수도
    기사본문
    등록 : 2018-03-08 00:00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와 서훈 국정원장 등 대북특사단이 6일 오후, 1박 2일 방북 일정을 마치고 서해직항로를 통해 서울공항에 도착해 특별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4월말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6.13 지방선거를 50일 정도 남겨두고 치러지는 ‘대형 행사’로 선거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약속 등 가시적 성과를 이끌어낼 경우 여당에 호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큰 부담이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7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여야 5당 대표 오찬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정부가 유독 회담 날짜를 다급하게 4월 말로 잡은 것은 지방선거용“이라고 규정했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 직전에 평화무드를 조성해서 이기고자 하는 남북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라며 “북한으로서도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이기면 친북 정책에 동력을 상실하게 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번 대북특사단 수석특사였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여야 대표 대상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4월 말 시기를 국내정치와 연관해서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야권의 문제제기에 반박했다.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의 후보 때 공약이 ‘임기 1년 내 남북정상회담 개최’였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 및 여성당원들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제1차 자유한국당 ‘여자만세’ 전국여성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반대로 지방선거에 임박해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오히려 정부여당에게 악재로 작용할 위험성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

    남북대화 과정에서 ‘대북 제재’에 방점을 찍고 있는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갈등이 불거지거나 북한의 추가 도발이 일어날 경우가 그렇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남북 합의문 내용에 대해 “매우 긍정적”이라면서도 “우리는 두고 보겠다. 헛된 희망일지도 모른다”고 했다.

    대북특사였던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 미국을 방문해 방북 과정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