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7℃
맑음
미세먼지 58

LF '라움에디션',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 시즌3 론칭

  • [데일리안] 입력 2018.03.06 08:58
  • 수정 2018.03.06 09:04
  • 손현진 기자

일주일간 주문수량 100건 이상 도달하는 제품 생산 진행, 나만의 브랜드 제품 제공

<@IMG1>
LF가 운영하는 슈즈 전문 편집숍, 라움에디션이 온라인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My Shoes Room)’ 시즌3를 론칭하고 오는 12일까지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엘리 슬링백’ 수제 제작 주문을 받는다.

라움에디션이 지난해 10월 LF몰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신발 주문생산 플랫폼, ‘마이슈즈룸’은 일정 생산수량 이상의 주문 건에 대해서만 생산에 들어가는 크라우드 펀딩 형태의 플랫폼 서비스로, 프로젝트 단위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생산자 입장에서는 불필요한 재고 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동시에 소비자는 재고 비용이 제거된 가격으로 가치 있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어 생산자와 소비자 쌍방의 효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LF에 따르면 라움에디션은 지난해 10월 진행한 ‘마이슈즈룸’ 시즌1 프로젝트를 통해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앵클부츠 및 바부슈 총 4종의 신발 제품을 기획해 제품당 최소 주문 수량의 3배를 상회하는 주문량을 기록했다.

시즌1의 대성공에 힘입어 올 1월 진행한 시즌2 프로젝트에서도 최소 주문 수량 대비 4.5배 가량 많은 주문을 접수 받아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자넷 로퍼 3종 제품을 성황리에 제작해 판매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라움에디션은 트렌드에 민감하면서도 가격과 만족도를 세밀히 검토하는 가치소비 성향의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으며 거둔 시즌1,2의 성공을 발판으로 5일, ‘마이슈즈룸’ 시즌3를 론칭,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슬링백 5종류를 기획해 선보인다.

라움에디션의 ‘마이슈즈룸’ 시즌3는 3월 5일부터 12일까지 7일 간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엘리 슬링백’에 대한 합계 최소 주문수량이 100건에 도달할 경우 생산 및 배송이 진행되는 구조로 운영되며, 수제 제작 및 배송까지 약 2주의 기간이 소요된다.

라움에디션이 ‘마이슈즈룸’ 시즌3 플랫폼을 통해 선보이는 질바이질스튜어트의 ‘엘리 슬링백’은 슈즈 장인의 노하우로 제작된 스트랩(끈)이 발 뒤꿈치를 안정감 있게 잡아줘 보행 시 흘러내리지 않으며, 4cm, 7cm 중 선호하는 굽높이를 선택할 수 있다.

최적의 라인 개발로 편안한 착화감을 제공하며 국내 수제작업을 통해 디테일의 완성도를 더했다. 여름까지 신을 수 있어 실용적이며 캐주얼부터 포멀한 스타일까지 모두 잘 어울리는 범용적인 스타일로 다양한 코디에 매치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4cm 굽 제품의 경우, 아이보리, 블랙, 그레이 체크 등 3가지 컬러로, 7cm 굽 제품으로는 라이트 핑크와 블랙 2가지 컬러로 수제 제작 주문을 받으며 가격은 9만9000원이다.

LF 풋웨어리테일사업부장 임유미 상무는 “’두 차례 진행한 마이슈즈룸 프로젝트에 고객들이 보여준 신뢰와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시즌3 프로젝트를 론칭, 범용적인 스타일의 고품질 슬링백을 기획하게 됐다"며 “고객 수요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마이슈즈룸’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브랜드의 소장가치 높은 제품을 기획, 출시하는 것은 물론 온라인을 통해 수렴된 고객들의 요구를 상품기획에 적극 반영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