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골든데이’ 금 3개 사냥 나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7:41:08
    ‘쇼트트랙 골든데이’ 금 3개 사냥 나선다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 여자 1000m 출격
    기사본문
    등록 : 2018-02-22 09: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쇼트트랙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에 나서는 대표팀.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회 14일차를 맞는 22일 대한민국 선수단은 ‘금메달 8개, 종합 4위’ 목표를 이뤄 낼 운명의 날을 맞게 된다.

    이날 한국은 오후 7시부터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 여자 1000m에 나서 최대 금메달 3개까지 획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쇼트트랙 유망주’로 손꼽혔으나 잇따른 불운으로 인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던 황대헌(19·부흥고)의 포부가 남다르다.

    그는 지난 10일 열렸던 남자 1500m 결승에서 좋은 기량을 보여주었으나 2바퀴를 남겨두고 넘어졌고 17일 1000m 준준결승에서는 우승후보였던 임효준(22·한국체대), 서이라(26·화성시청)와 한조에 편성돼 아쉽게 경쟁에서 밀리고 말았다.

    하지만 황대헌은 “태극마크를 단 이상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는 것이 목표이며 어떤 상황이 와도 최선을 다하고 포기하지 않겠다”고 인터뷰에서 이야기한 만큼 나머지 경기인 남자 500m와 남자 5,000m 계주에 집중할 예정이다.

    신체적인 조건이 좋고 스타트가 빨라 500m에서 유력한 메달 후보로 점쳐지는 황대헌은 지난 17-18 ISU 월드컵에서도 두 차례나 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남자 쇼트트랙팀은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계주 금메달에 대한 소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개인전의 메달 역시 중요하지만, 단체전에서 다함께 합심하고 노력해 메달을 땄을 때 느낄 수 있는 쾌감이 남다르기 때문. 또한 이번에 금메달을 획득하게 된다면 12년 만에 감동의 승전보를 울릴 수 있게 된다.

    여자 1000m에 출전하는 최민정(20·성남시청)은 1500m와 3000m 계주에 이어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2017-18 ISU 월드컵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따낸 적이 있는 최민정은 누구보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힌다. 하지만 이에 도전하는 심석희(21·한국체대), 김아랑(23·고양시청)도 만만치 않은 상대다.

    온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쇼트트랙 대표팀이 ‘골든 데이’를 이뤄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을 감동과 환희로 물들일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