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1월 주식·채권 5.6조 순매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09:53:23
    외국인 1월 주식·채권 5.6조 순매수
    총 보유 상장증권 759.7조
    주식 658.8조·채권 100.9조
    기사본문
    등록 : 2018-02-13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외국인의 국내 상장증권 순투자와 보유 현황 추이.ⓒ금융감독원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 1월 국내 주식과 채권을 5조5000억원 넘게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달 외국인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을 각각 3조2370억원, 2조3220억원씩 순매수하면서 총 5조5590억원이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른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증권 보유액은 75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상장주식 보유액은 658조8000억원이었다. 시가총액과 비교하면 32.2% 수준이다. 미국이 273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6%를 차지했고, 이어 유럽 184조2000억원(28.0%), 아시아 80조8000억원(12.3%), 중동 27조3000억원(4.1%) 순이었다.

    상장주식의 경우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1조7000억원)와 유럽(1조2000억원), 미국(1조원)에서 순매수한 반면, 중동은 2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1조4000억원)와 영국(4000억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버뮤다(2000억원)와 사우디(2000억원)는 순매도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00조900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6.1% 정도였다. 아시아가 전체의 42.9%인 43조3000억원을 차지했고, 유럽 31조2000억원(30.9%)과 미주 12조2000억원(12.1%) 순으로 나타났다.

    잔존만기별로 보면 1~5년 미만이 44조9000억원으로 전체의 44.5%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1년 미만이 28조3000억원(28.1%), 5년 이상이 27조7000억원(27.4%)이었다.

    상장채권에서는 아시아(1조5000억원)와 미주(8000억원), 유럽(2000억원) 등이 순매수를 주도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은 올해 초 매수세의 힘입어 순매도에서 순매수로, 채권은 대규모 매수세에 순유출에서 순유입으로 전환됐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