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농협, 공동 R&D펀드 조성·운영…3년간 150억원 규모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3일 23:11:17
농식품부·농협, 공동 R&D펀드 조성·운영…3년간 150억원 규모
업무협약 체결, 역매칭방식 지원으로 성과 즉시 현장 활용
기사본문
등록 : 2018-02-12 11:26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업무협약 체결, 역매칭방식 지원으로 성과 즉시 현장 활용

농림축산식품부는 농협과 올해부터 3년간 총 150억원(연 50억원 정도) 규모의 ‘민․관 공동 투자 기술개발 펀드’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동 R&D펀드는 농업인․농업경영체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기술적 어려움을 R&D를 통해 해결하려는 목적으로 조성됐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총 150억원 규모를 조성할 계획이며, 올해는 농식품부와 농협이 각각 24억원씩, 총 48억원을 조성했다.

이번 협약은 농식품분야에서 민·관 공동으로 R&D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농업인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처음 시도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농식품부는 현장의 문제해결에 연구개발이 필요한 경우, 민간부문이 일정비율을 투자하고 정부가 출연금을 매칭(역매칭방식)하는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연구 성과를 현장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업 추진방식도 수요조사부터 선정·평가, 과제 관리 등 모든 과정을 현장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수요조사는 농협이 주관해 농업인, 일선 농·축협 등을 통해 현장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50여 과제를 이미 발굴했고, 이 중 전문가 검토를 통해 23개 과제를 최종 선발했다.

이외에도 농협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을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는 자유응모 10여과제를 운영할 예정이다.

과제 평가는 농업인·생산자단체, 농산업체 등 현장전문가의 평가위원 참여 비중(기존20%→50%)을 높여, 제안된 의견이 충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며, 진행과정도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이 연구팀에 직접 참여해 현장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험분석, 시제품제작 등 전문 연구기관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 바우처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성과는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 등에 우선 적용해 효과를 검증한 후 향후 기술도입을 필요로 하는 농축협 등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3월초에 농식품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협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할 예정이며, 선정·평가 단계를 거쳐 4월부터 본격적으로 연구 과제를 추진하게 된다.

2월까지 제안한 농·축협의 의견을 수렴해 과제 기획을 마치고 3월초 공고, 4월초 선정평가를 거쳐 4월 중순부터 연구가 추진된다.

박수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올해는 우선 농협과 공동으로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향후 투자 여력이 있는 농산업체․자조금 단체 등 민간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