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美펜스 "북핵 절대 용인 못해…대북 압박 강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5일 15:02:43
    日아베·美펜스 "북핵 절대 용인 못해…대북 압박 강화"
    "역대 가장 강력하고 구체적인 대북제재 발표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8-02-07 20:0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핵·미사일 개발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자료사진) ⓒ연합뉴스

    "역대 가장 강력하고 구체적인 대북제재 발표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핵·미사일 개발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일본 NHK는 7일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이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고 짚었다.

    아베 총리는 이 같은 입장을 펜스 부통령과 공유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겠다는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는 한 대화에 나서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종지부를 찍고 위협이 사라질 때까지 동맹국과 협력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은 역대 가장 강력하고 구체적인 대북제재를 통해 (핵·미사일을 개발하는) 북한을 압박하고 고립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