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국당 ‘네이버 유착 의혹’ 고발에 "정신 차리시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1일 22:23:02
이재명, 한국당 ‘네이버 유착 의혹’ 고발에 "정신 차리시오”
"자유한국당 발버둥질에 측은함 느껴"…네이버 의혹 '일축'
기사본문
등록 : 2018-01-14 11: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이재명 성남시장.ⓒ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은 14일 자유한국당이 네이버와 시민단체 '희망살림', 성남FC 간 유착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고발한 것에 대해 "무뇌정당 자유한국당, 정신차리시오"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몰락을 피하려고 자유한국당이 하는 발버둥질에 측은함마저 느낀다"고 일축했다.

그는 "2015년 5월 기자회견으로 성남FC, 성남시, 네이버, 희망살림 등 4자 간에 빚 탕감 프로젝트 참여와 확대를 위한 협약 체결을 공개하고 투명하게 이행된 공식후원"이라며 종전에 밝힌 협약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고발은) "국가대표 올림픽 선수단을 위해 기업후원을 받았다고 대통령을 고발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당 대표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도 경남 관내 기업에서 경남FC 후원을 받았다고 수없이 자랑했고, 같은 당 소속 유정복 인천시장은 관내 기업에 혜택까지 줘가며 인천시민구단 후원을 받았다는데 이런 건 다 외면하고 정적이라고 고발하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1일 네이버가 시민단체 '희망살림'에 2015∼16년 법인회비 명목으로 낸 40억원 가운데 39억원이 '빚 탕감 운동 사업비' 명목으로 이 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프로축구단 성남FC의 후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를 뇌물공여 혐의로, 이 시장과 희망살림 상임이사를 지낸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을 각각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네이버가 2015년 6·10월, 2016년 7·9월에 10억원씩 네 차례에 걸쳐 모두 40억원을 희망살림에 후원했다. 그런데 네 번째 후원시점인 2016년 9월 성남시는 네이버에 분당 현 사옥 바로 옆에 제2사옥 건축허가를 내줬다는 것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