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리선권 앞으로 '평창 실무회담' 15일 개최 제의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4일 08:23:00
정부, 北 리선권 앞으로 '평창 실무회담' 15일 개최 제의
北 선수단 규모·참가 종목·국가 국기 사용방안 등 논의
남북 실무회담 후 20일 IOC-남북간 회의 지속…논의 확정
기사본문
등록 : 2018-01-12 19:44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북측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 남북 실무회담을 제안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DB

北 선수단 규모·참가 종목·국가 국기 사용방안 등 논의
남북 실무회담 후 20일 IOC-남북간 회의 지속…논의 확정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북측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 남북 실무회담을 제안했다.

통일부는 12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제의했다.

또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할 것을 통지했다.

아울러 남측은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 관련 우리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

남북은 고위급 회담 이후 매일 오전 9시 30분 판문점 연락사무소 업무 개시 통화를 통해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북측 방문단의 이동 등에 대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르면 이번주 말 또는 다음주 초라도 회담을 개최하겠다는 뜻을 비쳐왔다.

▲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북측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 남북 실무회담을 제안했다.(자료사진)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구체적인 윤곽이 나왔기 때문에 (향후 남북간) 북한 선수단과 대표단의 방한 규모, 숙소, 이동경로 등 여러가지 일정에 대해 논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실무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는 우선 실무회담을 열어 남북이 협의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이 최종 협의를 통해 참가가 결정된다.

정부는 IOC와 접촉하기 전 남북 당국이 실무회담을 열어야 한다고 보고, 남북간 연락채널을 통해 매일 오전·오후 서로 연락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특히 다음 주중 정부 합동지원단을 구성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실무회담이 개최되면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예술단과 참관단 규모와 일정 등이 구체적으로 협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 명단도 실무회담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IOC와 남측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북측 올림픽위원회 등이 20일(현지시각)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관련 회의를 갖는다.

이날 IOC와 남북간 회의에서는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참가 종목, 국가·국기 사용방안, 유니폼, 숙소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