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품 꺼지면 망한다"… P2P대출 초비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2일 12:24:40
    "가상화폐 거품 꺼지면 망한다"… P2P대출 초비상
    P2P금융 취급액 감소…20‧30대 가상화폐로 투자처 이동
    가상화폐 규제 강화시 P2P차주 상환능력 상실 ‘위험 도미노’
    기사본문
    등록 : 2018-01-13 09:11
    배상철 기자(chulcho@dailian.co.kr)
    ▲ 전국적으로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P2P대출 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다 부실 규모가 커지면서 기존 투자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어서다. 더욱이 여유자금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은 청년들이 손쉬운 대출이 가능한 P2P업체에서 받은 돈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한 경우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 동반 하락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나온다.ⓒ게티이미지


    전국적으로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P2P대출 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다 부실 규모가 커지면서 기존 투자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어서다.

    더욱이 여유자금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은 청년들이 손쉬운 대출이 가능한 P2P업체에서 받은 돈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한 경우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 동반 하락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나온다.

    13일 크라우드연구소에서 발행하는 P2P금융 2017년 주요 실적 및 2018년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P2P 취급액은 1656억원으로 전달(1723억원)보다 67억원 감소했다.

    업체별 개인당 투자한도가 1000만원으로 제한된 P2P가이드라인이 지난해 6월 발표되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던 대출 취급액이 상승세로 돌아선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내림세로 전환되기 시작한 것이다.

    P2P업계의 누적대출액 감소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가상화폐의 인기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개인 신용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8퍼센트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P2P 투자자의 평균 연령은 33.4세로 가상화폐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중 50% 이상이 20‧30대인 것과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이처럼 투자자가 이동하고 있는 이유는 P2P대출 업체들의 연체율과 부실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말 기준 P2P대출 업체들의 연체율은 7.12%로 1년 전과 비교해 6배가량 높아진 상황이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경우 연체율이 13.71%에 달할 정도로 상승했다.

    더욱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식됐던 소딧을 비롯해 빌리, 테라펀딩 등 P2P회원사에서도 끊임없이 부실 문제가 터져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믿음은 사라진 상태다.

    일각에서는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규제안이 강화돼 가치가 떨어질 경우 상대적으로 돈을 빌리기 쉬운 P2P 업체에서 대출한 차주의 상환 능력이 떨어지면 연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등급이 낮은 사회 초년생이나 대학생의 경우 P2P업체에서 대출해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경우가 있다”며 “차주의 자금 상환 능력이 떨어지면 P2P대춥 업계에도 부실 여파가 몰아칠 수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상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