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 가상화폐 시장 들쑤셔…‘마이너스의 손’ 따로없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김성태 “靑, 가상화폐 시장 들쑤셔…‘마이너스의 손’ 따로없어”
    “文정부 대응능력 부재…무능함 여실”
    기사본문
    등록 : 2018-01-12 10:15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등 규제발언 직후 가상화폐 시세가 들썩인 데 대해 “우왕좌왕하며 손대는 것마다 거센 폭풍을 몰고 와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가 뒤늦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오히려 혼란이 가중되는 분위기다. 멀쩡하던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셔 롤러코스터가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문 정부의 위기대응능력 부재와 무능함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며 “초기 대응부터 금융권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소극적 태도를 고수해 현재 상황에 이르게 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가상화폐 증후군의 홍역을 앓고 있다"며 "애꿎은 피해자가 양산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지혜를 동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추경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가상화폐대책특위’를 구성했다. 정부에서 못하는 활발한 활동을 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