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등굣길에 쓰러진 할아버지에게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0:45:12
    [카드뉴스] 등굣길에 쓰러진 할아버지에게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기사본문
    등록 : 2017-12-13 17:00
    카드뉴스 팀(hjnine@dailian.co.kr)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12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중학생들의 선행을 전했다.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민 의원에 따르면 11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시장 근처에서 한 할아버지가 쓰러졌고, 이를 등교하던 엄창민, 정호균, 신세현 학생이 발견하고 응급조치를 했다.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엄 군은 쓰러진 노인을 일으켜 자신의 무릎에 기대게 하고, 정 군은 119에 신고했다. 신 군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입고 있던 패딩을 벗어 노인의 몸을 덮었다. 이날 서울은 최저기온 영하 11도의 한파가 닥친 상태였다.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노인이 정신을 차리자 학생들은 노인을 업어 귀가시킨 뒤 뒤늦게 등굣길에 올랐고, 8시 45분께 학교에 도착했다.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민 의원은 이들 학생이 서울 전농중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사실을 추가로 제보받았고, 학교 측에 확인한 결과 사실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소식을 전한 민 의원의 트위터에는 칭찬 댓글이 잇달았다. 누리꾼들은 '중학생들이 정말 잘 배웠다.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다'(@SJo************), '저런 아들을 둔 부모님들은 감사하고 든든하겠다'(@THE***********)는 반응을 보였다.[데일리안 = 카드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