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장겸 해고-신동호 하차…압박 받는 배현진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9일 13:50:22
MBC 김장겸 해고-신동호 하차…압박 받는 배현진
'신동호의 시선집중' 당분간 임시 진행자가 진행
'배신남매' 지목된 배현진, 최장수 앵커 자리 내놓을까
기사본문
등록 : 2017-11-14 21:50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MBC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이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하차한다. ⓒ MBC

MBC 김장겸 사장이 해임된데 이어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이 자신이 진행하던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13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와 MBC 주주총회는 김장겸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총파업 중이던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는 업무에 복귀하기로 결정, 파업 사태의 장기화는 막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당장 MBC의 갈등이 모두 봉합된 건 아니다. 무엇보다 그간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신동호 국장 등 경영진과 권력의 비호를 받아왔다고 지목된 배현진 아나운서 등의 거취가 이슈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 김장겸 사장이 해임된 가운데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MBC

실제로 MBC 노조는 결방됐던 예능프로그램 등의 정상화를 공언했지만, 시사·보도 프로그램에 대해선 투쟁을 병행하며 압박 강도를 높여갈 것으로 보인다.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났다. 부당노동행위로 후배 아나운서 27인으로부터 피소된 신동호 국장이 라디오 프로그램 '신동호의 시선집중' 마이크를 내려놓기로 했다.

MBC 노조 측은 "적절한 새 진행자를 찾기 전까지 임시 진행자가 음악 구성 프로그램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동호 국장과 함께 '배신남매'로 지목된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여론과 동료들의 압박 강도가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앵커직을 고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다만 경영진이 아닌 배현진 앵커까지 자리에서 물러나면 보복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점이 변수로 꼽힌다.

과연 MBC가 갈등을 무난하게 봉합하고 정상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