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탄생 100주년 동상 건립 두고 찬반 대립…서울시 '곤혹'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46:50
박정희 탄생 100주년 동상 건립 두고 찬반 대립…서울시 '곤혹'
"빨갱이 북한으로 가라" vs "친일파 일본으로 가라" 대치
서울시 공공미술위원회 심의 예정…찬반 양측 이목 집중
기사본문
등록 : 2017-11-14 15:41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서울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자료사진) ⓒ연합뉴스

"빨갱이 북한으로 가라" vs "친일파 일본으로 가라" 대치
서울시 공공미술위원회 심의 예정…찬반 양측 이목 집중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서울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만큼 어떤 결정에도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렸던 13일, 서울 상암동 박정희기념도서관에서는 동상을 건립하려는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측과 동상 건립을 반대하는 민족문제연구소 등 일부 시민단체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당초 박정희기념재단은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동상 제막식을 열 계획이었지만, 서울시의 심의 절차를 받지 않아 기증식만 열게 됐다.

이날 박정희기념도서관 앞에는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단체 200여명과 박 전 대통령을 반대하는 시민단체 100여명이 경찰을 사이에 두고 대치했다.

동상 건립 찬성 측은 '박정희 각하 탄신 100주년', '종북좌파 물러가라' 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한국의 영웅, 박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막지 말라", "빨갱이들 북한으로나 가라!"라고 소리쳤다.

맞은편의 동상 건린 반대 측은 '박정희 동상 반대한다', '헌정질서 파괴범의 동상이 웬말이냐' 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박정희는 일본군에 부역한 친일 앞잡이로 적폐청산의 상징이다", "조선땅에 친일파 동상을 건립하는 건 안 된다. 친일파들이나 일본으로 가라!" 라고 받아쳤다.

대치가 이어지는 동안 격렬한 시위로 소란을 피운 일부는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로 멱살을 잡고 밀친 혐의(폭행)로 40대~50대 참가자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날 경찰은 의경 1개 중대 80여명을 동원해 시위 현장을 지켰다.

▲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서울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처럼 박 전 대통령의 동상 건립을 두고 찬반 단체가 연일 격렬한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동상 허가권을 가진 서울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동상을 세우려는 재단 부지가 서울시로부터 무상임대를 받은 시유지이기 때문에 시의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동상 건립 여부는 오는 19일 신설되는 공공미술위원회에서 심의될 예정으로, 동상 건립 찬반 양측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는 현재로서 동상 허가 문제와 관련한 언급을 삼가고 있다. 건립 심의가 열리기도 전에 반대 측의 반발이 심화되며 후폭풍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정희기념재단 관계자는 서울시 심의절차를 통과하면 곧바로 동상 설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박 전 대통령 동상은 '이승만트루만박정희동상건립추진모임'이 제작해 기증하는 것으로, 높이는 4.2m 규모다.

이 가운데 박 전 대통령 동상 건립에 반대하는 단체들도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있어 충돌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