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한-아세안 디지털콘텐츠 교류확대에 ‘지원사격’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9일 13:50:22
과기정통부, 한-아세안 디지털콘텐츠 교류확대에 ‘지원사격’
오는 14일 ‘2017 한국-아세안 디지털콘텐츠 콘퍼런스’ 개최
“아세안, 한국 콘텐츠 교역 3위에 급속한 성장 전망되는 블루오션”
기사본문
등록 : 2017-11-13 12:12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경 ⓒ데일리안

정부가 한국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ASEAN) 간의 디지털콘텐츠 교류 확대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오는 14일 서울 잠실동 롯데호텔에서 ‘2017 한-아세안 디지털콘텐츠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태국·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베트남·라오스·미얀마·싱가포르 등 아세안 7개국의 정부 기관과 방송·통신사 등 25개 기업, 60여개의 한국 기업이 참여한다.

인구 7억 명인 아세안은 콘텐츠 분야에 있어 유망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아세안과의 콘텐츠 수출 확대를 위해 연간 3~4회의 아세안 현지 비즈니스 로드쇼를 개최했으며, 매년 11월에는 서울에서 아세안 기업들이 참여하는 콘퍼런스를 개최해왔다.

이번 행사의 비즈니스 상담회는 ▲방송·애니메이션, ▲모바일·교육, ▲융합콘텐츠 세 개 분과로 나누어 진행되며, 한국과 아세안 기업 간 총 225건의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진다.

아울러 부대행사로 한국 ‘스튜디오 W.바바’와 말레이시아의 ‘플라이 스튜디오(Fly Studio)’ 간 20억원 규모의 애니메이션 ‘마스크 마스터즈’ 공동제작 계약이 체결되고, 한국과 인도네시아 기업 간에는 증강현실(AR) 콘텐츠 공동제작 업무협약 등도 체결된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아세안 시장은 중국·일본에 이어 우리 콘텐츠 교역 3위의 전략시장이자 급속한 성장이 전망되는 블루오션”이라며 “우리 기업이 아세안 기업들과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 예산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