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th BIFF] 나카야마 미호 "한국 팬들, 아직도 '오겡끼데스카' 외쳐"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08:47:06
[22th BIFF] 나카야마 미호 "한국 팬들, 아직도 '오겡끼데스카' 외쳐"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서 문소리와 오픈토크
기사본문
등록 : 2017-10-13 16:2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나카야마 미호가 영화 '러브레터' 재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배우 나카야마 미호가 영화 '러브레터'에 대한 한국 팬들의 사랑에 감사 인사를 보냈다.

나카야마 미호는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 오픈토크에서 문소리와 함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문소리는 "(나카야마 미호를) '오겡끼데스까' 하던 모습으로 처음 봤다"며 "그때는 이와이 슌지 감독의 영화가 국내 개봉하지 않아 어렵게 구해서 봤다. 정말 열풍이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에 대해 나카야마 미호는 "'러브레터'가 개봉한지 25년이나 지났다. 그런데도 한국 분들은 나를 보면 '오겡끼데스까'를 외친다. 특히 재상영을 원하는 분들이 많아 기쁘다"고 화답했다.

특히 재개봉 가능성에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나카야마 미호는 "작년에 대만에서 상영돼 몰래 보러 갔었다. 한국에서도 재개봉하면 몰래 보러 오겠다. 그만큼 영화가 오래 기억에 남는 거라 좋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2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시어터 등 5개 극장에서 진행된다. 나카야마 미호는 배우 김재욱과 함께 출연한 영화 '나비잠'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