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부일영화상 시상자로 참석 '설레는 부산행'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09:08:22
최희, 부일영화상 시상자로 참석 '설레는 부산행'
13일 오후 김포공항 통해 부산행 "부산에서 만나요"
기사본문
등록 : 2017-10-13 15:1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방송인 최희가 부일영화상 시상자로 참석한다. ⓒ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방송인 최희가 부일영화상 참석을 위해 13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부산으로 향했다.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최희가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26회 부일영화상에 시상자로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날 최희는 가을에 어울리는 화려한 색감의 꽃무늬패턴의 롱 원피스와 광택이 있는 검은색 레더 재킷을 매치시켜 시크한 공항 패션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최희는 2010년 KBS N에 입사했으며 '아이 러브 베이스볼'을 통해 대표 스포츠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이후에도 최희는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을 오가며 탁월한 진행 실력과 뛰어난 미모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최희가 시상자로 참석하는 부일영화상은 국내 최고의 역사와 공정성을 자랑하는 한국의 대표 영화상으로 13일 오후 5시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