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세월호 보고 조작' 검찰에 수사의뢰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09:08:22
청와대, '세월호 보고 조작' 검찰에 수사의뢰
기사본문
등록 : 2017-10-13 11:5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청와대는 13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대통령훈령 불법조작' 의혹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관계자들의 추가 검토를 거쳐 정의용 안보실장 명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사의뢰서 명의를 정의용 안보실장으로 한 것은 '국가위기 관리 지침' 등을 총괄하는 위기관리센터 관리자이기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전 정부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최초 대통령 보고 시간을 오전 9시30분에서 오전 10시로 조작하고 대통령 훈령을 불법적으로 고친 점에 공문서 위조 혐의 등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