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文정부 '정치사찰' 공방…전선 확대되나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2:42:07
여야, 文정부 '정치사찰' 공방…전선 확대되나
홍준표, 검찰 ‘사건조작’ 의혹 추가 제기
추미애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으로 호도 말라”
기사본문
등록 : 2017-10-11 15:59
황정민 기자(freedom@dailian.co.kr)
▲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가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기한 문재인 정부의 ‘정치사찰’ 의혹 공방이 정치권 전반으로 확대되는 조짐이다.

홍준표 대표는 11일 검찰의 ‘사건 조작’ 의혹을 추가로 언급했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1야당 대표로 대단히 무책임하다”며 정부 입장에 가세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지시로 사찰에 대한 관계기관의 해명이 있었다”며 “중앙지검의 해명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검찰의 사건 조작으로 곤욕을 치른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검찰의 해명이 새로운 의심만 불러일으키는 거짓 해명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창원에 늘 있었고 서울에 아는 사람 없는 내 수행비서가 서울 중앙지검의 수사대상이 될 리가 없다”며 “정치인에 대한 정치자금 수사라든지 공사 임원에 대한 수사를 하다 통화 흔적을 발견하고 추적해봤다는 해명은 또 다른 사건 조작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두루뭉술 해명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통신조회 경위를 납득할 수 있도록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반면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홍 대표는 수사 당국이 통화기록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홍 대표의 수행비서 통화내역이 알려진 걸 두고 정치사찰이라는 어이없는 주장을 폈다”며 “제1야당 대표로서 대단히 무책임한 태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를 앞두고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으로 호도하는 한국당의 정쟁 만들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 취임 직후 검찰·경찰·국가정보원 등 수사당국에서 개인 통신자료 100만건을 수집한 가운데, 자신의 수행비서 손모씨의 통화기록도 조회된 사실을 들어 ‘정치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관계기관은 일제히 “진행 중이던 사건의 수사 대상자와 통화한 상대방 번호 내역에 손씨 번호가 포함돼 확인했을 뿐 정치사찰이 아니다”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